5개 기업 로비단체가 문재인 정부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특별사면을 촉구하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그룹은 이러한 조치를 옹호하며 한국 주식회사가 점점 더 불확실해지는 세계 경제 전망 속에서 잠재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기업 리더가 필요하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단체들은 월요일 정부에 공동 요청서를 보냈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보낸 서한에서 “과거의 잘못을 깊이 반성하는 이들과 사회통합이 절실히 필요한 분들을 위해 사면을 통한 치유와 통합의 정치가 펼쳐질 것을 간곡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특별사면이 논의되는 가운데 공휴일인 5월 8일 석가탄신일을 앞두고 재계가 일부 기업인의 사면과 복직을 촉구하기 시작했다. 사면 청원 대상에는 이재용(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롯데그룹 회장)이 포함됐다. 

중소기업중앙회, 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한국중견기업중앙회 등 5개 경제단체 항소 청와대와 법무부에 ‘경제발전과 민족단결을 위한 특별사면’이라는 제목의 탄원서. 

5개 경제단체는 우크라이나 사태, 코로나19, 미·중 무역전쟁 등 불확실성에 대처하기 위해 청원을 촉구했다. 청원서에 기재된 이름은 유능한 기업인으로 미래 경쟁력 확보에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번 상고가 형의 과반수를 마치고 가석방된 기업인과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자를 대상으로 한다고 밝혔다. 

대한상공회의소 우태희 부회장은 “특별사면과 복권을 통해 우리 사회가 대립과 갈등을 치유하고 더 높은 차원의 민족적 단결을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By Eun Ho

안녕하세요,나는 콘텐츠 작가 은 해요,돕는 기업은 온라인 존재를 확인. 예,나는 어떤 전화를받지 않습니다 그 사람 해요,하지만 항상 온라인 채팅을 할 준비가 될 것입니다. 나는 단어와 쓰기 필드를 사랑,그것은 내 생각에 창조적 인 향상을 제공으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